단란주점과 유흥주점 차이점

단란주점(團欒酒店)이란 술을 마시면서 반주에 맞춰 노래를 부를수 있도록 설비한 술집으로 주류와 음식물을 조리 판매하는 업소로서 손님이 노래를 부르는 행위가 허용되는 영업을 말합니다. 상업지역에 허가가 가능하며, 근란생활시설로 허가가 된다.
유흥주점과의 차이점은 유흥업소는 유흥 종사자를 둘 수 있고 댄스 플로어를 설치하여 춤을 추는 행위가 허용되지만 단란주점은 노래방기기를 사용하여 노래를 부르는 정도까지만 허용이 된다는 점이다. 그러므로 법적으로 단란주점에는 접객을 위한 종업원을 둘 수 없으며, 식당처럼 주류와 음식을 판매하면서 노래를 부를 수 있는 룸이 있는 형태를 가진다.
한국에서는 보통 가라오케라고 한다. 일본에서 처음 가라오케가 들어올 때 이러한 형태였으며 아직까지도 일본ㅇ네서는 노래방에서 음료와 주류 간단한 음식을 판매하거나 제공한다. 가라오케라는 말이 유흥업소로 연결되어 어감이 나빠지자 노래궁, 노래밤, 노래바 등의 명칭을 사용하기도 한다 노래방의 ㅇ자 받침을 하트 또는 마이크로 변형시키는 주점도 생겨난다고 한다.
유사업소로 7080 라이브 카페라는 곳도 있는데. 전박적으로 영업 형태는 단란주점과 비슷하고 일반 술집들에 비해 음식이나 안주값이 꽤 많이 나가는 편이며 룸 형태로 되어 있는 일반 달란주점과는 달리 일반 술집처럼 공간이 트여있고 신청곡을 적어서 제충하면 노래를 신청한 손님이 직접 무대에서 밴드와 함께 라이브로 부를 수 있다는 특징이 있다. 다만 업소의 특성상 20~30대 손님은 받지 않는 곳들이 많으며 거의 40~50대 이상의 손님들이 찾는다고 보면 된다.

유흥주점(遊興酒店)이란 접객운을 두고 술을 파는 가게. 노래와 춤으로 유흥을 제공할 수 있는 곳으로 주로 주류를 조리 판매하는 영업으로서 유흥 종사자를 두거나 유흥시설을 설치 할 수 있고. 손님이 노래를 부르거나 춤추는 행위가 허용되는 유흥업소를 말한다. 이때 유흥종사자란 유흥 접객원으로써 손님과 함께 술을 마시거나 노래 또는 춤으로 손님의 유흥을 돋구는 도우미를 말한다. 한마디로 여성 접대부가 술시중을 들어주는 유흥업소입니다.
단란주점과 큰 차이점은 유흥 접객원의 유무이며 유흥주점의 경우 나이트클럽처럼 댄스 플로어를 설치하여 춤을 출 수 있다는 것도 차이점이다. 유흥주점 외에는 접객원을 고용하거나 춤을 추는 행위는 위법 행위이다.
크게 나누면 나이트클럽과 롬살롱이 있다. 하지만 나이트클럽은 영업 형태에 따라 유흥주점으로 허가되지 않는 경우도 있으며 여성 접대부를 고용하지 않는 경우가 대부분이므로 보통 유흥주점이라 하면 룸살롱을 의미한다.
식품위생법 상으로는 클럽, 감성주점 등 여성 접대부를 고용하지 않는 형태의 많은 영업이 원칙적으로 유흥주점으로 허가를 받아야 하는 경우가 많다. 그러나 식품위생법 상의 업종별 시설 기준이 사실 시대에 뒤떨어진 부분이 굉장히 많기 때문에 클럽 등이 많이 위치한 몇몇 지자체들은 조례를 통해 해당 업체들이 일반음식점 신고만 하고 유흥주점 허가 없이 영업을 하게 해주는 경우도 많다고 합니다. 그러나 명심해야 할 것은 원칙적으로 유흥주점이 맞다는 것이다. 유흥주점하면 룸사롱 같은 업ㅊ체들부터 생각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것은 편건이고 노래주점, 클럽, 나이트클럽, 감성주점 등등의 영업 형태는 원래 법적으로 전부 단란주점이나 유흥주점이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